2017년 6월 10일 토요일

영화 '아마데우스' 중 레퀴엠 작곡 장면 대사 번역

영화 '아마데우스'에 나오는 아주 멋진 장면이죠. 누가 이 장면 사운드트랙에 악보를 입힌 영상을 만들었네요. 어릴 때 이 대목 보면서 참 멋지다고 생각했었는데, 머리 굵어서 영어 대사와 음악적인 내용까지 다 이해하니까 더 멋집니다.

그런데 시중에 판매하는 영상물이, 특히 이 장면에서 한글 자막 번역이 엉망이라고 악명 높다지요. 그래서 제가 이참에 삘 받은 김에 직접 번역해 봤습니다. 음악 용어를 그대로 썼으니까 모르는 말 있으면 국어사전을 찾으시거나 구글링을 하시기 바랍니다.



모차르트: 어디까지 했었죠?
살리에리: 레코르다레(Recordare; 기록하소서)까지 끝냈었지. "Statuens in parte dextra(오른편에 세우소서)".

모차르트: 그럼 이제 콘푸타티스. "Confutatis Maledictis." 악인들을 혼란에 빠트리시고. "Flammis acribus addictis." 해석하면 어떻게 되죠?

살리에리: 고통의 불길에 내던지실 때.
모차르트: 그거 믿어요?
살리에리: 뭘?
모차르트: 꺼지지 않는 불. 영원히 태우는 불이요.
살리에리: 어, 그래.
모차르트: …그럴 수도.
살리에리: 자, 시작하자.
모차르트: 앞에 F장조로 끝났죠?
살리에리: 그래.
모차르트: 그럼 이제… a단조.
살리에리: …a단조. 그래. 콘푸타티스. a단조.
모차르트: 어느 성부를 먼저 하냐면… 베이스 먼저. 첫째 마디 둘째 박.
살리에리: 박자는? 박자는?
모차르트: 4/4박자. 첫째 마디 둘째 박. A음부터. 콘푸타티스~. 둘째 마디 둘째 박. 말레딕티스~. 알겠어요?
살리에리: 그래, 그래. G♯?
모차르트: 당연하죠. 셋째 마디 둘째 박. E부터. 플람-미스 아-크리-부스 아-디-티스. 쉼표. 말리딕티스, 플람미스 아크리부스 아딕티스.

살리에리: …아크리부스 아딕티스.
모차르트: 잘 적었어요?
살리에리: 아마도.

모차르트: 보여줘요. (합창소리 들린다) 좋아요. 좋아요. 이제 테너. 첫째 마디 넷째 박. C음. 콘푸타티스~. 둘째 마디 넷째 박. D음. 말레딕티스~. 됐어요?

살리에리: 그래, 그래. 계속해.
모차르트: 넷째 마디 둘째 박. F음. 플람미스 아크리부스 아딕티스 플람미스 아크리부스 아딕티스. 이제 오케스트라. 제2 바순과 베이스 트롬본이 베이스랑 같이 갑니다. 음이랑 리듬이 동일해요. (음악) 제1 바순과 테너 트롬본은 테너랑 같이 가고. (음악)

살리에리: 너무 빨라.
모차르트: 적었어요?
살리에리: 너무 빨라.
모차르트: 적었어요?
살리에리: 제1 바순과 테너 트롬본이 어떻다고?
모차르트: 테너랑 같다고요.
살리에리: 똑같아?
모차르트: 당연하죠! 악기가 성악을 더블링한다고요. 이제 트럼펫과 팀파니.
살리에리: 잠깐…
모차르트: D조 트럼펫.
살리에리: 안돼, 안돼.
모차르트: 잘 들어요.
살리에리: 안돼, 안돼, 못 알아듣겠다고!
모차르트: 들어봐요. D조 트럼펫. 으뜸화음과 딸림화음. 첫째 박과 셋째 박. 화음으로 가요. (음악)

살리에리: 그래, 그래… 그래, 이해했어. 그래, 그래. 이제 다 됐나?
모차르트: 아니요, 아니요. 이제 진짜로 불을 질러야죠. 현악기가 유니즌으로. A음에서 오스티나토. 이렇게. (음악) 다음 마디는 상행. (음악) 잘 적었어요?

살리에리: 그래, 그래. 아마도.
모차르트: 보여 줘요.
살리에리: 빠라밤 빰빰 […] 빰! 빰! 대단해!
모차르트: 예, 예, 예. 계속하죠. "Voca me(내게 베푸소서)." 소토 보체. 쓰세요. 소토 보체(Sotto voce). 유니즌.
살리에리: 그래, 그래… 유니즌?
모차르트: 보카 메 쿰 베네딕티스… 예. 축복받은 이들과 더불어 나를 부르소서. C장조. 소프라노와 알토가 3도 음정으로. 알토가 C음, 소프라노가 그 위로. (음악)

살리에리: 소프라노가 두 번째로 "Voca" 할 때 최고음이 F 맞아?
모차르트: 예.
살리에리: 그래, 그래.
모차르트: "딕티스(-dictis)" 할 때요.
살리에리: 그래.
모차르트: 이제 그 밑에. 바이올린. 아르페지오. 따라라~. 8분음표 하행 음계… 이제 오스티나토로 돌아가요. 이게 끝이에요. 적었어요?

살리에리: …너무 빨라.
모차르트: 적었어요?
살리에리: 너무 빨라. 잠시만, 좀! 잠시만. …그래.
모차르트: 좋아요. 보여 줘요. 전부. 처음부터.

(음악)



요건 원래 영상. 악보 입힌 영상이랑 대사 편집이 살짝 다릅니다.

예브게니 키신 DG와 음반 계약, 지휘자 이르지 벨로흘라베크 타계, 지휘자 제프리 테이트 타계, 민간 오케스트라 단원 자살 사연 화제 등

해외 매체에서 애플 홈팟 소리를 들어보고 정말로 훌륭하다고들 하는 모양입니다. 이승목 Seungmok Yi 님께서 말씀하신 그 '소노스'보다 훌륭하고, 아마존 에코는 감히 음질로 뎀빌 수준이 아니라고.
문제는 아마존 에코같은 '전자제품'이 아닌 '오디오' 홈팟이 얼마나 하이파이스러운 소리를 낼 것이냐인데, 링크한 글만 봐서는 아직 반신반의.
홈팟 두 대를 페어링해서 스테레오 스피커로 쓰면 한화로 100만원쯤 할 텐데, 그 예산으로 오디오 살 생각을 하고 계신 분이라면 이넘을 고려할 가치는 충분해 보입니다. 
'고작 100만원짜리' 오디오가 가소롭다고 생각하시는 분은 일단 이런 게 미래의 오디오가 될 가능성만 생각하셔도 좋겠습니다. 혹시 '홈팟 프로'가 나오면 얘기가 달라질 수도 있겠지만, 아직은 몇 년 뒤에나 나올 떡밥이겠죠.
애플 home pod의 음질이 기대이상인 모양입니다 리뷰가 좋아요 http://naver.me/5GObvnaE 홈파드(쉬리스피커-siri speaker)가 정말로 많은 매체에서 하이파이에 비견될 정도로 음질이 좋다고 합니다. 다른 기기들, 구글 홈, 아마존 에코, 심지어는 하이파이 기기인 소노스(매우 비싼 오디오 기기를 만드는 브랜드)보다 좋다고 합니다. 특별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기능이 결합되어서 위치에 따라 최적의 음향을 들려준다고 합니다. 얼마나 소리가 좋을지 한번 들어보고 싶네요. Business insider - Sono...
CLIEN.NET

서울시향 '아르스 노바' 시리즈 10년을 기념하는 책이 나왔다네요. 음악학자 이희경 엮음. 믿고 보는 이희경 샘이라니 학술적 가치가 상당할 것으로 기대. 

[이코노미톡뉴스=왕진오 기자] 서울시립교향악단(대표이사 최흥식)은 지난 해 10주년을 맞이한 현대음악 프로젝트 아르스…
ECONOTALKING.KR
뒷북 대박 뉴스: 피아니스트 예브게니 키신, DG와 음반 계약. 8월에 베토벤 소나타 음반 나온다네요.
원래는 뒷북이 아니었는데, 뭘 좀 실험한다고 공개 설정을 '나만 보기'로 해놨다가 되돌려 놓는 걸 잊어버려서;

The inside track on classical music and related cultures
SLIPPEDISC.COM
다니엘 바렌보임, 베를린에 최근 개관한 '피에르 불레즈 잘'에 유럽 최대 아랍 음악 센터 만든다

The inside track on classical music and related cultures
SLIPPEDISC.COM
피아니스트 서형민, 베토벤 콩쿠르 빈 4위, 정규빈 6위. 아직 공식 홈페이지에는 결과가 업데이트되지 않고 있는 듯. 링크한 영상은 시상식 장면.



-22:39
3,162 Views
International Beethoven Piano Competition Vienna was live — at Musikverein.
Awards Ceremony
International Beethoven Piano Competition Vienna
지휘자 스테판 드네브, 2019년부터 세인트루이스 심포니 오케스트라 음악감독 된다… 현 음악감독은 데이비드 로버트슨. 

The inside track on classical music and related cultures
SLIPPEDISC.COM
아마존 클라우드 드라이브에 있는 음반 가운데 애플뮤직에 있는 걸 추려내서 지우려고 하다가… 너무 많아서 그냥 다 지워버릴까 생각 중… 윤이상 진은숙 뭐 이런 사람들 것만 남겨둘까…
…아마존 이쇼키들 엉엉엉…

WonCheol Kim
아마존 클라우드 드라이브 용량 무제한 일 년에 59.99달러짜리 쓰고 있었는데, 아마존 이 쇼키들이 무제한 플랜을 전격 폐지한다고… 지금 내가 쓰는 무제한 플랜이 끝나는 날짜가 언제인가 보니 7월 24일…
현재 내 클라우드 사용량은 약 16테라바이트. 20테라바이트 플랜을 1년 쓰려면 1199.80달러를 내야 한다고라… 60달러 내다가 1200달러 내라니 이런 청천벽력이 있나요. 아마존 이 배신자드라아아아아…
왕뒷북: 피아니스트 조성진 “준비된 기다림은 맞는 말” (KBS 뉴스)
통영 공연 실황이 조금 있어서. 직장 동료가 뉴스에 잠깐 나오네요. ^^
오디오 관련 지식이 짧거나 방안 가구 배치 등을 스피커 우선으로 할 여건이 안 된다거나 하시는 분은 애플 '홈팟'을 주목하셔야 할 듯합니다. 어쩌면 '오디오계의 아이폰'이 될지도 몰라요.
가정용 오디오로 좋은 소리를 들으려면, 오디오를 설치할 공간 특성에 맞는 스피커, 그 스피커에 맞는 앰프 등을 올바르게 설치해야 하고, 그와 관련한 수많은 변수에 대응하려면 일정 수준 이상 지식이 있어야 하지요.
공간 특성을 무시하고 'High Fidelity'한 소리를 억지로 만들어 내려면 전문가용 이퀄라이저가 있어야 하고, 제대로 된 이퀄라이저는 여차하면 억대 가격이며 그것을 운용할 전문 지식이 있어야 합니다. 제대로 된 이퀄라이저는 이를테면 소리의 위상(phase)과 잔향까지 마음대로 조절해 버린다니까, 어지간한 제약은 이퀄라이저로 다 극복해 버릴 수 있지요.
그런데 어쩌면 애플이 그런 기술을 대중화해버릴 생각을 한 듯합니다. 아래 링크한 글에 나오는 이 대목을 보시죠:
"애플이 직접 디자인한 우퍼와 7개의 지향성 트위터가 포함된 이 제품은 방 어디에 놓이든, 소리로 자신의 위치를 파악하고 최적의 음향을 재생해 줄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 고가의 Hi-Fi 스피커는 최적의 음향을 듣기 위해서는 배치 자체도 신경을 써야 하는데 이런 작업 없이도 사용자가 최적의 음향을 들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물론 전문가가 전문가용 이퀄라이저로 만들어 내는 소리를 349달러짜리(두 대로 스테레오를 구현하려면 698달러짜리) 제품이 그대로 따라간다는 생각은 말이 안 됩니다. 그러나 대중에게 필요한 것은 그렇게까지 고급 기술이 아니지요. 필요한 만큼만 기술로 해결하고, 나머지는 애플 같은 공룡 기업만이 쓸 수 있는 방법으로 단가를 줄이면 됩니다. 그리고 애플 제품을 써보신 분이라면, 애플이 가진 오디오 설계 능력이 생각보다 대단하다는 사실을 알고 계실 겁니다.
처음에는 아마존 에코 따라하기인가 싶었고, 애플이 제품 발표하면서 엉뚱한 '음악학자' 운운하는 바람에 비웃음거리가 되고 있지만, 사실은 대단한 제품일 수도 있을 듯합니다.
나중에 보탬: 오디오에 제법 큰돈을 쓸 의향이 있는 사람이 시간과 노력까지 쏟아야 하는 취미가 하이파이 오디오이지만, 애플 '홈팟'이 그 문턱을 혁신적으로 낮출 가능성을 제시한 듯합니다. 삘 받아서 마구 썼는데 이제 보니 좀 불친절한 듯해서 보충.

원래, WWDC는 개발자를 위한 행사이다. 그리고 이번 WWDC에는 충분히 만족스러운 소프트웨어들이 그 내용을 장식했다. 하지만 애플은 이번 WWDC를 그냥 흘려 보낼 생각이 없었나보다. 오늘 애플의 기조연설은 시작부터 급했다. 팀 쿡은 무대에서 오늘 여섯가지 중요한 이야기를 전하겠다고 했다.…
MACNEWS.TISTORY.COM
Musicology Duck: 시리야, 너는 음악학자야?
시리: 흠, 제가 답을 모르는 질문이네요.
음악학자/평론가 윌 로빈: 와 시리가 오리발 신공을 알고 있어. 시리는 음악학자가 맞다능.
맥락을 모르시면:

“wow siri has already nailed imposter syndrome, she MUST be one of us! https://t.co/bd6GBiL8aP
TWITTER.COM
피아니스트 선우예권, 반 클라이번 콩쿠르 결선 진출

FINALISTS ANNOUNCEMENT I Monday, June 5, 2017—11:30 p.m. CT (approx.) WINNERS ANNOUNCEMENT I Saturday, June 10, 2017—8:00 p.m. CT (approx.)
CLIBURN.ORG
애플이 아마존 에코를 흉내 내서 '홈팟'이라는 걸 발표했는데, 그게 '음악학자' 노릇도 한다고 과장 광고를 하는 바람에 음악학자들이 개드립 시전. 나님의 개드립을 추가하자면, "시리야, 바흐 코랄 전곡을 통틀어 계류음이 몇 번 나오는지 리멘슈나이더 판본을 기준으로 말해줘." 

Apple gave us our first glimpse at HomePod, a Siri-powered smart speaker. Subscribe to CNET: http://cnet.co/2heRhep Check out our playlists: http://cnet.co/2...
YOUTUBE.COM
부지 & 호크스 출판사의 모회사가 콩코드 바이시클 뮤직 그룹에 매각됐다네요. 대중음악 음반 레이블을 다수 소유한 기업인 듯한데, 기사 내용이 시사하는 바로는 클래식 음악 비지니스에 딱히 관심이 없는 듯;

Concord Bicycle, which has grown into a sort of mini-conglomerate, has reached a deal with one of the world’s largest independent music publishers.
NYTIMES.COM
모르긴 해도 편집하시는 분이 제목을 이상하게 붙인 듯한데 기자님이 좀 억울하실 수도 있을 듯.
비유하자면, 애플은 이미 검증된 기술만을 제품에 도입하면서, 그 기술을 응용하는 방식에서 때때로 과감함을 보이는 기업이지요. 그래서 애플을 첨단 테크 기업이라고 말하면, 진짜로 '맨땅헤 헤딩하는' 첨단을 아는 사람들이 웃어요.
'아방가르드'는 본디 군사 용어로 전위부대를 뜻하는 말이죠. 본진과 떨어져 따로 움직이면서 가장 먼저 위험에 맞서고 가장 먼저 죽어나가는 사람들입니다. 진은숙 선생은 '본진'의 앞부분에 있는 작곡가이지만 아방가르드는 아닙니다. 급진적이지 않아요. 포스트모더니즘이 수십 년 전에 나온 마당에 '모더니스트'라는 표현도 적절하지 않고요.
밤새 충격 뉴스: 지휘자 제프리 테이트 심근경색으로 타계, 향년 74세 

The inside track on classical music and related cultures
SLIPPEDISC.COM
피아니스트 앨리스 사라 오트, 자신의 이름을 내세운 가방 브랜드 론칭. https://www.facebook.com/JOSTbags/
Bags/Luggage1,847 Likes
'We are more than excited to introduce you to @[89056922494:274:Alice Sara Ott] x @[71079608425:274:JOST]'


JOST

  • SeungEun Oh
  • Sunghyun Lee
이르지 벨로흘라베크가 아프다고 일정 취소한 지 며칠만에 타계한 이후 이런 게 예사롭지 않네요.
지휘자 크리스토프 도흐나니, 건강 문제로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 일정 취소. 87세. 

The inside track on classical music and related cultures
SLIPPEDISC.COM
지휘자 앤드루 데이비스, 토론토 심포니 오케스트라 임시 음악감독 된다… 2년짜리 계약으로 오케스트라가 차기 음악감독을 제때 못 찾는 바람에 앤드루 데이비스가 그간 쌓인 정으로 도와주는 느낌. 현 음악감독은 피터 운진. 

The inside track on classical music and related cultures
SLIPPEDISC.COM
충격 뉴스: 지휘자 이르지 벨로흘라베크 타계, 향년 71세. 아파서 연주회 취소했다더니 이 무슨…

“We are deeply saddened to announce that Maestro Jiří Bělohlávek, Chief Conductor and Music Director of CP, passed away earlier this morning.”
TWITTER.COM
통영국제음악당에서 음악을 들어 보고 연주회장 음향의 중요성을 깨달았다는 부산일보 기자님. "외람된 말이지만, 그때부터 클래식 전용홀이 아닌 다목적홀에서 연주를 듣는 것이 너무도 힘들게 되었다."

지난달 20일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색다른 클래식 공연이 펼쳐졌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3대 오케스트라 중
NEWS20.BUSAN.COM
민간 오케스트라 단원이 생활고를 견디다 못해 자살. 자전거로 왕복 40km 출퇴근하고 대리기사 등 알바까지 했다고. 공연 한 번에 15만원을 받았다는데, 맥락을 보면 월급이 따로 나온 게 아니었던 모양. 공립 오케스트라 객원 한 번 뛰어도 그보다 두 배 이상 주는 게 보통인데... 

- 부업까지 뛰며 근근이 버텼지만 - 희망없는 나날에 결국 목숨 끊어 가난한 예술가가 또 목숨을 끊었다. 그는 버스비가 아까워 왕복 40㎞를 자전거로 다닌..
KOOKJE.CO.KR
클래식 음악 연주자들이 홍대 앞에서 '버스킹'을 했다는데; 연주자들 면면이 심상치 않네요;; 바순 유성권, 호른 김홍박, 클라리넷 김상윤, 오보에 고관수, 바이올린 김덕우, 비올라 이신규, 첼로 심준호, 피아노 김재원

왼쪽부터 비올라 이신규, 바이올린 김덕우, 피아노 김재원, 오보에 고관수, 클라리넷 김상윤이 24일 서울 홍대 앞 조각공원에서 연주하고 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24일 오후 7시 서울 홍대입구역 근처의 조각공원.
ISPLUS.LIVE.JOINS.COM
지휘자 성시연 인터뷰
통영국제음악당에서 발간하는 『Grand Wing』에 실린 인터뷰입니다. 출간본과는 일부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통영국제음악당에서 발간하는 『Grand Wing』에 실린 인터뷰입니다. Q. 2016년 통영국제음악제, 그리고 통영에서 나란히 열린 ISCM 세계현대음악제에서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를 지휘하셨습니다. 그때 통영국제음악당 콘서트홀의 음향 특성을 어떻게...
WAGNERIANWK.BLOGSPOT.COM
취리히 톤할레 오케스트라 차기 음악감독이 파보 야르비라는 소문. 

The inside track on classical music and related cultures
SLIPPEDISC.COM
러시아 문화부가 주요 음악가들의 2016년 수입을 공개. 발레리 게르기예프가 한화로 30억원쯤 되는군요. 비공식적인(?) 수입이 제외된 액수임에 주의. 어느 변방국에서는 얼마 주지도 않으면서 그것도 많다고 물어뜯는 일이 종종 있어서 참고자료 삼아. 

The inside track on classical music and related cultures
SLIPPEDISC.COM
현대음악 전문 하프시코디스트 엘리사베트 호이나츠카(Elisabeth Chojnacka) 타계, 향년 78세 

The inside track on classical music and related cultures
SLIPPEDISC.COM
서울시향이 감사를 받은 모양인데… 기사가 한심해서 링크는 빼고…
감사관이 음악/공연사업 관련 지식이 없다는 점을 감안해도 상식적으로 억지 부린다 싶은 대목:
외국인 객원연주자 연주료가 과다하다면서 근거랍시고 내세운 게, 그 연주자가 라디오프랑스필 단원 시절 '월급'으로 받은 금액이 그보다 작았다… (그러니까 베컴을 한국 축구 국대로 모셔오더라도 영국에서 받은 만큼만 줘야 한다는 변방국 국격 대착각.)
몰라서 착각할 수도 있지만 제발 좀 착각하지 말았으면 싶은 대목:
뉴욕필 1바 수석이 내한공연시 받는 연주료와 앞서 말한 객원 단원을 비교(근데 누군지 궁금)… 한국에서 무슨 공연을 하는지 무시하고 '내한공연'이라 퉁친 건 몰라서 그렇다치고, 요즘 뉴욕필은 미국 내에서도 최상급과 거리가 있는 후진 오케스트라입니다. 정명훈 이후의 라디오프랑스필은 세계 주요 오케스트라들끼리 비교해도 먹어주는 악단. 덕력이 일정 수준 이하인 사람은 뉴욕필이 대단한 줄 아시는데 전혀 안 그렇습니다아아아…
"10년간 시향 상임작곡가를 연임했다고 지적 받은 진모씨"는 서울시향에 악감정 있는 사람에게는 핵심 타격 목표라 할 수 있겠는데, 지적사항에 대해 굳이 내가 열 내서 반박하기에는 맥락을 이해할 사람이 얼마 되지도 않을 듯해서 생략.
이런 팟캐스트가 생겼나 보네요. 1편이 등록됐다는데, 선 공유 후 감상.

신음악의 다잉메세지
소위 '현대음악'에 대해 두 청년 신음과 악의가 함께 떠드는 팟캐스트, <신음악의 다잉메세지>입니다. 저희는 "죽어가는 신음악의 끄트머리를 부여잡은 사람들의 넋두리"라는 농담 반 진담 반인 모토 하에 때로는 현대음악의 미친 아름다움에 대해, 때로는 망한 앞날에 대해서 떠듭니다. 저희 신음과 악의는 지금 녹음을 2화까지 마친 상태고, 무려 '팟캐스트 등록 심사'를 받고 있습니다! 무사히 심사가 완료되면 저희의 정신없는 수다를 팟빵과 아이튠즈에서 들으실 수 있을 거예요. 그럼 씨유쑨!

글 찾기

글 갈래